한은, 기준금리 0.25%p 인상…사상 첫 4회 연속 인상

큰사진보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5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2.8.25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5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2.8.25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한국은행이 치솟는 물가와 원/달러 환율 등을 고려해 사상 처음 네 차례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올렸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는 25일 오전 9시부터 열린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현재 연 2.25%인 기준금리를 2.50%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작년 8월, 11월과 올해 1월, 4월, 5월, 7월에 이어 이날까지 약 1년 사이 0.25%포인트씩 여섯 차례, 0.50%포인트 한 차례, 모두 2.00%포인트 높아졌다.

금통위가 기준금리 인상 기조를 유지한 것은, 아직 물가 오름세가 꺾이지 않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이달 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기재위)에 출석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6%를 넘으면 훨씬 더 큰 비용이 수반될 수 있기 때문에 안타깝지만, 거시적 측면에서는 물가 오름세가 꺾일 때까지는 금리 인상 기조를 유지할 수밖에 없다”고 밝힌 바 있다.

7월 소비자물가지수(108.74)는 외식·농축수산물 가격 상승 등의 영향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6.3% 뛰었다. 1998년 11월(6.8%) 이후 23년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향후 1년의 예상 물가 상승률에 해당하는 기대인플레이션율도 이달 4.3%로 역대 최고였던 7월(4.7%)보다는 다소 낮아졌지만, 여전히 4%대를 웃돌고 있다.

물가뿐 아니라 한국과 미국의 기준금리 ‘역전’ 상태도 인상의 중요한 배경이 된 것으로 보인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두 달 연속 ‘자이언트 스텝'(한꺼번에 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밟은 뒤 미국의 기준금리(2.25∼2.50%)는 한국(2.25%)보다 높아졌다.

한은으로서는 기준금리 인상으로 격차를 좁혀 외국인 투자자금 유출과 원화 약세, 환율 변화에 따른 수입 물가 상승 등의 위험을 최대한 줄여야 하는 처지다.

특히 연준의 7월 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서 통화 긴축 의지가 다시 확인된 뒤, 지난 23일 원/달러 환율이 금융위기 이후 가장 높은 1,345.5원까지 뛰자 금리 인상 필요성은 더 커졌다.

이날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리면서 한국(2.50%)과 미국(2.25∼2.50%)의 기준금리 상단이 같아졌지만, 다음 달 미국 연준이 최소 빅 스텝(한꺼번에 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을 밟을 가능성이 큰 만큼 곧 미국 우위로 다시 뒤집힐 전망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은, 기준금리 0.25%p 인상…사상 첫 4회 연속 인상’에 대한 내용을 요약했습니다. 내용이 더 궁금하시다면 글 제일 하단에 있는 [더 확인하기] 버튼을 클릭해 확인하세요.

출처 : 한은, 기준금리 0.25%p 인상…사상 첫 4회 연속 인상

[ 한은, 기준금리 0.25%p 인상…사상 첫 4회 연속 인상 ] 글에 대한 콘텐츠 저작권은 구글뉴스에 있으며, 구글 뉴스에서 RSS를 제공 받았습니다.

대출이 필요할 때

무직자, 주부, 직장인, 대학생, 신용불량자까지 직장인대출, 소액대출, 비상금대출, 개인대출, 모바일대출, 무직자대출, 신용대출, 소상공인대출, 사업자대출, 정부지원대출, 개인회생이 필요할 때 검색해보세요

대출
대출 정보 지식사이트

꼭 필요한 대출 정보

  1. 무직자대출
  2. 소액대출
  3. 비상금대출
  4. 주말대출
  5. 정부지원대출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