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금감원장 “공매도 집중된 기관·증권사 점검·검사”

 

큰사진보기 이복현 금융감독원 원장이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3차 민·당·정 정책간담회 및 디지털자산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 원장이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3차 민·당·정 정책간담회 및 디지털자산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공매도가 집중됐던 기관, 증권사에 대해 실태 점검과 검사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국거래소가 이첩한 불법 공매도 사건을 집중 조사 중임을 강조하면서 패스트트랙(긴급조치) 관련 검찰 측과 협의하고 있다고도 했다.  

이 원장은 16일 출입기자 간사단 간담회에서 “주식 하락 국면에 공매도가 집중됐던 기관이나 증권사에 대한 실태 점검이 필요하다 생각하고 있다”며 “점검을 통해 제도를 효율적으로 개선할 부분이 있다면 검사까지 해야 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 실제 구체적으로 실태 점검 및 검사 방안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단순 무차입 공매도도 법 위반이다. 불법 공매도 건에 대해 (한국)거래소에서 상당히 많은 건을, 이미 수십 건 이상을 이첩했다”며 “그런 시장 교란 행위에 대해 엄단할 측면이 있고, 이미 쌓여 있는 건에 대해 저희가 신속히 처리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인력 등 집중적으로 투입하고 있는 상황이다. 검찰이라든가 금융위원회와도 밀접하게, 그쪽에서 보는 시각을 저희 조사에 반영하고 있다”며 “필요하다면 패스트트랙이라도 해야 할 상황이기 때문에 그런 것들을 검찰과도 협의 중”이라고 했다.

우리은행 700억원대 횡령 사건엔 “고려할 것 더 있어…신중한 접근”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로는 ‘건전성·유동성 관리’를 꼽았다. 이 원장은 “최근 6개월 동안 외부로 드러나지 않은 부분도 있지만, 제 입장에선 절박하게 생각해 챙긴 것들이 있었다. ‘챙기지 않았으면 어려웠겠구나’라는 것이 불과 몇 주 후 체감되는 부분들도 있었다”며 “건전성, 유동성 관리를 통한 시장 안정은 연말까진 지속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산운용업계 전반을 검사할 계획은 없다는 뜻을 밝혔다. 이 원장은 “자산운용사 전반에 대한 검사 계획은 없다”며 “임원 회의 때 얘기한 건데, 표현이 좀 셌던 것 같다. 자산운용사 일반에 대해 비난하거나 위축할 의도로 얘기한 건 아니다. (업계) 전체를 들여다보는 그런 생각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앞서 존 리 전 메리츠자산운용 대표와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의 ‘차명 투자’ 의혹 등 경영진의 부적절한 사익추구 의혹과 관련해 “자정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발언한 바 있다.

최근 우리은행에서 불거진 700억원대 횡령 사건에 대해서도 말을 아꼈다. 이 원장은 “(해당 사건 관련) 제재의 범위, 대상에 대해 정해진 건 없다. 6~7월 때처럼 ‘누구한테 책임을 물으면 끝나겠지’라고 생각하기엔 고려해야 할 것들이 더 있는 것 같다”며 “상식적으로 수긍 가능한 내용과 범위가 아니라면, 금융기관 운영 책임자에게 직접 책임을 묻는 것에 대해선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복현 금감원장 “공매도 집중된 기관·증권사 점검·검사”‘에 대한 내용을 요약했습니다. 내용이 더 궁금하시다면 글 제일 하단에 있는 [더 확인하기] 버튼을 클릭해 확인하세요.

출처 : 이복현 금감원장 “공매도 집중된 기관·증권사 점검·검사”

[ 이복현 금감원장 “공매도 집중된 기관·증권사 점검·검사” ] 글에 대한 콘텐츠 저작권은 구글뉴스에 있으며, 구글 뉴스에서 RSS를 제공 받았습니다.

대출이 필요할 때

무직자, 주부, 직장인, 대학생, 신용불량자까지 직장인대출, 소액대출, 비상금대출, 개인대출, 모바일대출, 무직자대출, 신용대출, 소상공인대출, 사업자대출, 정부지원대출, 개인회생이 필요할 때 검색해보세요

대출
대출 정보 지식사이트

꼭 필요한 대출 정보

  1. 무직자대출
  2. 소액대출
  3. 비상금대출
  4. 주말대출
  5. 정부지원대출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