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대통령 관저 공사, 김건희 여사 후원업체가 맡았다

  

큰사진보기 7월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옛 외교부장관 공관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사용하게 될 대통령 관저 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다.
▲ 마무리 공사 한창인 한남동 대통령 관저 7월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옛 외교부장관 공관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사용하게 될 대통령 관저 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큰사진보기 7월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옛 외교부장관 공관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사용하게 될 대통령 관저 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다.
▲ 마무리 공사 한창인 한남동 대통령 관저 7월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옛 외교부장관 공관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사용하게 될 대통령 관저 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서울 용산구 한남동 대통령 관저 공사 일부를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와 연관된 업체들이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여사가 코바나컨텐츠를 운영할 당시 전시를 후원한 업체가 12억여원 규모의 시공을 맡았고, 설계·감리용역을 맡은 업체도 김 여사와의 연관성이 제기되고 있다.   

<오마이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지난 5월 25일 행정안전부는 실내건축공사 업체 A사와 12억 2400여만원에 대통령 관저 내부(인테리어)공사 시공을 수의계약했다. A사는 6월 6일 공사를 시작해, 7월 초 공사비 일부를 지급받은 걸로 나타났다.

대통령 관저 수의계약 A사, 기술자 4명 소규모 업체… “김 여사가 주무른다” 

지난 2015년 6월 설립,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위치한 A사는 실내건축공사업·인테리어디자인업 등을 영위하는 소규모 공사업체다. 대한전문건설협회 공시기준 공사실적평가액은 17억원이며, 기능사 3명, 기사 1명 등 기술자 수는 4명이다.

눈여겨볼 점은, 김건희 여사가 설립하고 대표를 지낸 코바나컨텐츠와 A사의 연관성이다. A사는 코바나컨텐츠가 지난 2016년 주최한 ‘르 코르뷔지에전’과 2018년 주최한 ‘알베르토 자코메티 특별전’ 후원사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대통령 관저 공사 수의계약 업체를 지정하는 데 김 여사와의 친소관계가 작용했을 가능성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대통령 관저 실내 공사는 A사가 맡았지만, 설계·감리용역은 B사가 담당했다. 법인등기가 존재하지 않는 영세 건축설계·감리업체인 B사는 인테리어 시공업체 C사와 서울 시내에 있는 사무실을 함께 사용하고 있으며, B사 대표와 C사 대표는 부부로 확인됐다. 

대통령 관저 실내 공사 설계·감리용역을 맡은 B사 대표의 배우자인 C사 대표는 종합건축사사무소인 D사에 근무한 이력이 있다. D사는 2015년 코바나컨텐츠가 주최한 ‘마크 로스코전’과 2016년 ‘르 코르뷔지에전’, 2018년 ‘알베르토 자코메티 특별전’을 후원한 업체다. C사는 2020년 7월 설립됐으므로, C사 대표가 D사에 재직할 당시 코바나컨텐츠 후원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 대통령 관저 실내 공사 설계·감리용역 업체 역시 코바나컨텐츠 후원이라는 인연을 통해 연결됐을 가능성이 높다. 

김 여사와의 인연으로 대통령 관저 공사를 맡게 된 업체가 A,B사 이외에 더 있을 가능성도 있다. 행정안전부는 외교부장관 공관을 대통령 관저로 새로 꾸미면서 인테리어 설계·용역과 시공 외에도 방탄창호 설치 등의 공사와 도청방지 장비, 주방기구 등을 구매하는 계약도 체결했다.

대통령 관저 공사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에 다음과 같이 말했다.

“A사는 김건희 여사가 임의로 데리고 온 업체다. 인테리어 공사업체뿐만 아니라 다른 업체도 김 여사가 다 데리고 왔다. 김 여사가 주무른다는 얘기다. 공무원들은 김 여사가 찍어 내려보낸 공사업체에 대해서는 관여를 못한다.”

 A사 대표, 통화 회피·설계 B사 측 “공사 안 해”…대통령실 “업체 철저 검증”
     

큰사진보기 [단독] 대통령 관저 공사, 김건희 여사 후원업체가 맡았다 취재를 종합하면, 실내건축공사업체 A사는 지난 6월 6일 ’00주택 인테리어 공사 착공계’를 행정안전부에 제출했다. A사는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설립하고 대표를 지낸 코바나컨텐츠가 지난 2016년 주최한 ‘르 코르뷔지에전’ 후원사 중 한 곳이다. A사는 또 2018년 ‘알베르토 자코메티 특별전’을 후원하기도 했다. 사진은 A사 건물. ” />
 <오마이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실내건축공사업체 A사는 지난 6월 6일 “00주택 인테리어 공사 착공계”를 행정안전부에 제출했다. A사는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설립하고 대표를 지낸 코바나컨텐츠가 지난 2016년 주최한 “르 코르뷔지에전” 후원사 중 한 곳이다. A사는 또 2018년 “알베르토 자코메티 특별전”을 후원하기도 했다. 사진은 A사 건물.
ⓒ 조선혜

관련사진보기

 
대통령 관저 인테리어 공사 시공사인 A사 대표는 <오마이뉴스>의 취재를 피했다. A사 대표는 지난 7월 27일 전화를 걸어 기자임을 밝히자마자 통화를 종료한 뒤 더 이상 연락이 닿지 않았고, 지난 7월 26·28일 사무실을 찾아갔지만 만날 수 없었다. 

B사 측은 대통령 관저 공사 사실을 부인했다. B사 대표의 배우자인 C사 대표는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대통령 관저 공사와) 저희는 전혀 상관이 없다. 저는 작은 카페 같은 곳을 공사하는 인테리어 사무실을 운영하고 있다”며 “남편이 B사를 운영하는 것은 맞지만, (C사와) 같은 회사는 아니다. B사가 (대통령 관저를) 공사한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철저한 검증 과정을 거쳐 공사업체를 선정했다는 입장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 관저는 ‘가급’ 국가중요시설물로, 국가안전보장·경호 등 보안 관리가 매우 필요한 곳이기 때문에 대통령 경호처에서 업체를 철저히 검증했다”며 “(공사는) 경호처의 감독 아래 진행되고 있다. 향후 관리에 대해선 대통령 경호처가 주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단독] 대통령 관저 공사, 김건희 여사 후원업체가 맡았다’에 대한 내용을 요약했습니다. 내용이 더 궁금하시다면 글 제일 하단에 있는 [더 확인하기] 버튼을 클릭해 확인하세요.

출처 : [단독] 대통령 관저 공사, 김건희 여사 후원업체가 맡았다

[ [단독] 대통령 관저 공사, 김건희 여사 후원업체가 맡았다 ] 글에 대한 콘텐츠 저작권은 구글뉴스에 있으며, 구글 뉴스에서 RSS를 제공 받았습니다.

대출이 필요할 때

무직자, 주부, 직장인, 대학생, 신용불량자까지 직장인대출, 소액대출, 비상금대출, 개인대출, 모바일대출, 무직자대출, 신용대출, 소상공인대출, 사업자대출, 정부지원대출, 개인회생이 필요할 때 검색해보세요

대출
대출 정보 지식사이트

꼭 필요한 대출 정보

  1. 무직자대출
  2. 소액대출
  3. 비상금대출
  4. 주말대출
  5. 정부지원대출

Leave a Comment